※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여름철 피부 후유증 ‘기미’

[앵커]여름 자외선이 피부에 남긴 흔적, ‘기미’입니다.

치료도 관리도 쉽지 않아서 숙제처럼 남겨둔 분들이 많은데요.

오늘 건강365에서는 기미 해결법에 대한 정보 준비했습니다. }

[리포트]
여름휴가 뒤 찾아오는 피부 불청객!

색소질환입니다.

그 중에서도 광대 부위에 생긴 갈색 잡티가 유난히 눈에 띄는데요.

경계가 분명하지 않은 이 반점은 바로 ‘기미’ 입니다.

[출연자]
( 정세원 더고운피부과 원장 / 부산대 피부과학 박사,대한피부과학회 지도전문의 )

{기미는 불규칙적인 모양의 옅은 갈색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이마와 광대, 양쪽 뺨에 주로 호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 멜라닌이 과다하게 생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여름에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가을, 겨울에는 호전되는 양상을 보이며 치료가 된 이후에도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리포트]
기미 원인은 다양합니다.

자외선과 임신, 간이나 갑상선에 문제가 있을 때도 생길 수 있는데요.

한번 생긴 기미는 완전히 지우기 힘들어서 최대한 연하게 만드는 게 최선입니다.

[출연자]
{기미는 한 가지 방법이 아닌 여러 가지 방법으로 치료됩니다.

레이저 토닝으로 알려진 치료가 있고 그외 미백에 도움이 되는 약물 복용과 비타민 관리가 있습니다.

한 가지 방법이 아닌 여러 가지 방법을 꾸준히, 오랫동안 시행한다면 기미도 좋아질 수 있고 치료를 미루기보다는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

[리포트]
특히 피부의 깊은 진피층에 있는 기미는 치료가 더 까다롭고 다시 생길 확률도 높습니다.

그래서 기미가 생기기 전부터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출연자]
( 정세원 / 더고운피부과 원장 )

{기미는 사후관리가 중요한 질환입니다.

자외선, 스트레스, 과로로 인해서 나빠질 수 있고 피부염이 심한 경우에도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충분한 휴식을 수면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재발한 경우에는 초기에 피부과 전문의를 통해서 치료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

[리포트]
먹는 기미약, 안심해도 될까요?

혈전을 유발할 수 있다는 보고가 나와서 대사성 질환이 있다면 주의하고, 전문의와 상의해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