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울산]“없어서 못 판다”.. 건설장비 주문 쇄도

[앵커]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세계 각국이 인프라 투자에 적극 나서면서 울산에 핵심 생산시설을 둔 현대건설기계가 때아닌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밀려드는 주문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데 52시간 근무제 때문에 생산을 더 늘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UBC 울산 김진구기잡니다.

[기자]

세계 각국으로 팔려나가는 중장비가 줄지어 수출 선박에 오릅니다.

한 대라도 더 싣기위해 몇몇 부품은 분리된 상태로 수출길에 오른 뒤 현지에서 완제품으로 조립됩니다.

울산에 주력 공장을 둔 현대건설기계, 예전의 현대중장비가 글로벌 경기호전 혜택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 경기부양을 위해 앞다퉈 산업 인프라 건설에 투자하면서 굴착기와 로더 등 주력 장비의 주문이 밀려들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원자재 생산에 필요한 건설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문성욱 현대건설기계 홍보팀 책임매니저 “원자재 가격 상승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러시아 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의 수요 증가를 지속 견인할 것으로 보여지는 상황입니다.”)

이로 인해 상반기에 천500억원의 영업 이익을 달성해 지난해 연간 이익 900억원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주문 잔량이 만2천여 대, 넉달치 이상 밀린 상황에서 아무리 생산량을 늘려도 일감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셉니다.

회사측은 잔업이나 주말 특근을 통해 납기 맞추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때문에 생산을 더 늘릴 수도 없는 형편입니다.

중국의 속도조절 등 일부 불안 요소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도 건설장비 수출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습니다.

유비시 김진구
jingu@ubc.co.kr

프로그램:

울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